ICT장비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강화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3.11.09 10:37

 


윤종록 미래차관,
ICT장비 CEO 간담회서 애로사항 청취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은 8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CEO 간담회를
열어 ICT 산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방안에 관한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간담회에는 ICT장비기업
대표, 통신업체,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IT서비스산업협회,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
등의 대표 30여명이 참석했다.


 


ICT장비 중소기업
CEO들은 수요기관에서 필요한 장비를 중소기업과 공동개발해구매하는 방식으로 개발리스크를
완화하여 국내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방안,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국가별
디지털 방송전환 시기 등 세계 각국의 현지시장 정보제공 확대를 요청했다.


 


또 대만처럼 중소기업의
부품 공동구매를 제도화해 중소기업의 가격경쟁력 확보를 체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하고, 정부출연연구소의 우수한 원천기술들을 중소기업에게 기술이전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통신업체들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국내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스몰
셀 장비 공동개발 등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
등 유관단체는 통신업체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위한 협의체를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미래부는 이 간담회에서
주요 행정기관 간담회를 오는 19일에 열어 공공시장 수요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이달
말까지 네트워크장비, 방송장비, 컴퓨팅장비 등 ICT장비 분야별 세부실행계획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윤 차관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상생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국산장비의 위상 향상을 위해
상호 소통이 필요하다"면서 "범부처 차원의 후속조치를 마련하고 새로운
ICT장비를 발굴·개발해 산업 발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