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깊은 애도…피해 복구 총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11.16 13:21 | 수정 2013.11.16 13:25

 


LG전자가 16일 오전
8시 40분경 발생한 헬기 충돌사고로 인해 목숨을 잃은 기장과 부기장에게 애도를
표했다. LG전자는 이날 1시경 보도자료를 통해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리며, 아파트 주민에게도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사고 헬기는 김포공항
관제탑으로부터 정상적으로 운항허가를 받고 오늘 오전 8시 40분경 김포공항을 출발해
잠실 선착장으로 이동하던 중 삼성동 소재 아파트와 충돌했다.


 


사고 헬기는 김포공항을
출발해 잠실 선착장에 9시경 도착 후 전북 전주 소재 칠러(대형공조시스템)사업장으로
이동할 예정이었고, 사고 발생지점 인근에 있는 잠실 선착장에서 칠러사업 담당 임직원들이
탑승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헬기는 2007년
도입한 '스콜스키'(헬기번호: HL9294)로 기장/부기장외 최대 6명이 탑승할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사고원인
등을 파악하는 데에 사고수습대책본부 등 관련 당국에 적극 협조하고 있으며, 사고
수습 및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윤정 기자 ityoon@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