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투어, 6년만에 항공권 예약 1000만명 돌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11.19 13:38 | 수정 2013.11.19 14:08

 


인터파크투어(대표
박진영)는 지난 2007년 이후 만 6년 만에 국내외 항공권 예약 인원이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항공권을 직접 발권,
판매하는 거래액 규모인 BSP 역시 올해 약 7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6년 동안 8.1배나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인터파크투어)


 


특히 올해 3분기에도
거래총액은 전년대비 39% 증가한 데 이어 항공 모바일 결제건수도 근 1년간
8배 이상 성장하는 등 여러가지 성장 지표에서 고성장의 추세를 보여주고 있다.


 


박진영 인터파크투어
대표는 “6년 전 BSP 발권 순위가 18위에 머물렀던 인터파크투어가 짧은 기간동안
국내 최대 항공권 발권을 자랑하는 규모로 성장할 수 있었던 데는 가격 전략도 있었지만
편리한 항공 예약 시스템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본다”며 “앞으로는 모바일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여행을 준비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의 만족을 주는 서비스
개발로 다시 방문하는 여행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인터파크투어는1000만명
돌파를 기념해 다음달 18일까지 전세계 23개 항공사의 해외항공권을
최대 20% 추가 할인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세일 항공권 예약자
중 추첨을 통해 갤럭시노트3와 기어(1명), 뉴욕항공권(1명), 캔커피 기프티콘(10000명)을
증정하고, SNS로 축하메시지나 이벤트 내용을 공유하면 I-포인트 1000포인트를 지급한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