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멸망시킬 위력의 37억 광년 우주 폭발 관측 '아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11.25 18:30 | 수정 2013.11.25 21:03

 




37억 광년 우주 폭발 (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우주폭발이 관측돼 화제다.


 


최근 과학저널 '사이언스'
최신호에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측이 밝힌 우주 망원경으로 관측한 역대 최대
규모·최대 밝기의 초대형 우주폭발 현상의 연구결과를 실었다.


 


지구에서 약 37억
광년 떨어진 곳에서 일어난 이 '감마선 폭발'(gamma ray burst)이 만약 지구 인근에서
일어났다면 인류를 멸망시킬 규모로 역대 최대 규모인 것으로 전해져 아찔한 충격을
주고있다.


 


연구팀은 이번 폭발이
지난 4월 27일 관측됐으며 지난 1999년 발견된 기존 최대 규모의 감마선 폭발보다
무려 5배나 된다고 설명했다.


 


37억 광년 우주 폭발
관측에 대해 나사 소속의 천체물리학 박사 폴 허츠는 "이번 폭발은 몬스터급으로
약 1분간 지속됐으며 세기적인 우주 이벤트"라며 "거리가 있어 지구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박사는 "이같은
탄생은 우주의 탄생과 죽음 사이클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37억 광년 우주 폭발
관측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37억 광년 우주 폭발 관측, 조금만 가까웠다면
어땠을까? 섬뜩하다", "37억 광년 우주 폭발 관측, 멀리서 폭발한 걸 하늘에
감사하면 살아야겠다", "37억 광년 우주 폭발 관측, 상상도 하기 싫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