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수지, ‘송년회 함께 하고픈 연예인 1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장길수
입력 2013.11.29 15:11

 


배우 소지섭과 걸 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가 ‘연말 송년회를 함께 보내고 싶은 남녀 연예인’ 1위에 올랐다.


 


공인중개사, 주택관리사, 공무원, 사회복지사, 검정고시, 학점은행제 등 자격증/공무원 전문 교육기업
에듀윌(대표 양형남, eduwill.net)이 문화공연이벤트에 참여한 회원 7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연말 송년회를 함께 보내고 싶은 남자 연예인’으로는 소지섭이 36.2%(261명)로 1위를
차지했다. 이승기는 19.2%(138명)로 뒤를 이었고, 현빈은 18.8%(135명) 순이었다. 이민호는 14.6%(105명), 이종석은
11.2%(81명) 이었다.


 


드라마 ‘주군의 태양’을 통해 연기 변신에 성공한 배우 소지섭은 탄탄한 몸매와 부드러우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연말 송년회를 함께 보내고 싶은 여자 연예인’은 미쓰에이 수지가 32.9%(237명)로 1위를
기록했고, 문채원은 26.3%(189명), 손예진 20.4%(147명)를 차지했다. 아이유는 12.9%(93명), 현아 7.5%(54명)
순이었다.


 


미쓰에이 수지는 5개월 연속 ‘광고모델 호감도’ 1위를 차지해 화제를 모았다. 깨끗한 이미지와
친근한 외모, 털털하고 활달한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연말 송년회에서 가장 두려운 것’은 ‘파도타기, 폭탄주 등 술 권하는 분위기’가
36.7%(264명)로 가장 많았다. ‘과음 다음날 감당해야 하는 숙취’는 22.5%(162명)로 뒤를 이었고, ‘과식으로 느는 몸무게’라는
응답도 20.0%(144명)로 조사됐다. ‘음치, 몸치인데 2차 노래방가기’는 11.2%(81명), ‘다음달 날아오는 카드 청구서’는
9.6%(69명) 이었다.


 


bottom:0;"> ‘연말 보내고 싶은 송년회 유형’은 ‘영화나 공연관람 등 문화형 송년회’라는 응답이
61.3%(441명)를 차지했다. ‘볼링, 탁구 등 놀이형 송년회’는 15.8%(114명), ‘술 마시기 등 음주가무형 송년회’
14.1%(102명), ‘봉사활동 등 참여형 송년회’는 8.8%(63명) 이었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