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천 의원 "게임규제 남발하더니 킬러 콘텐츠로 육성한다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12.04 08:56 | 수정 2013.12.04 09:28

 


정부가 게임 규제정책을
남발하면서도 국가재정운용계획에는 게임을 '킬러 콘텐츠'로 육성하겠다고 명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최재천 민주당 의원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와 새누리당이 게임을
중독물로 규정해 강력한 게임 규제책을 남발하면서도, 한편으론 게임을 창조경제의
주력 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주장하는 자기모순에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한 2013-2017년 국가재정운용계획 94쪽에는 영화·뮤지컬·게임·애니메이션/캐릭터·음악
등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5대 킬러 콘텐츠를 중심으로 장르별 콘텐츠 산업의 육성을
위한 내용이 담겨 있다. 특히 ‘콘텐츠 코리아 랩’을 통해 장르 간 융합을 도모하고
창의적 아이디어가 산업화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도 명시돼 있다.


 


이에 최 의원은 정부와
새누리당이 창조경제를 무색케 하는 게임 규제책을 펴는 것과 아귀가 맞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의 심야시간 게임 접속을 차단하는 셧다운제를, 문화체육관광부는 부모가 특정시간에
한해 자녀의 게임 접속을 제한하는 게임시간선택제를 도입했다.


 


여기에 지난 4월
신의진 새누리당 의원이 발의한 '게임중독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보건복지부가 주무부처가
되고, 신설되는 국가중독관리위원회는 국무총리실 산하로 운영된다고 최 의원은 밝혔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