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소치 장애인 올림픽 위한 앱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윤경
입력 2013.12.11 10:09 | 수정 2013.12.11 10:43

    


국제 장애인 올림픽
위원회(IPC)와 장애인 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가 소치 장애인 동계올림픽을
위해 장애인 친화적 환경 조성 활동을 전개한다.


 


10일(현지시각)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소치 장애인 동계올림픽을 위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액세서빌리티 맵을 공개했다.


 


액세서빌리티 맵은
러시아 전역에서 장애인 친화 도시 인프라(운동시설, 쇼핑몰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
장애인들의 생활 편의성 제고를 도모한다.


 




10일(현지시간)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소치 장애인 동계올림픽을
위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액세서빌리티 맵을 공개했다. (사진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림픽
경기장, 소치 해변, 여가시설 등 다양한 장소에서 장애인들에게 불편 없는 생활환경을
만드는 '배리어 프리 소치'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한편, 장애인 올림픽 기간 중 일반인과
장애인이 함께 참여하는 캠페인을 기획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미하일
테렌티예프 러시아장애인 올림픽 위원회 사무총장, 삼성 갤럭시팀 장애인 선수인
세르게이 실로브와 세라핌 피칼로브, 전성호 삼성전자 CIS 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전성호 부사장은
"삼성은 소치 장애인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용기, 결단력, 격려, 평등이라는
장애인 올림픽의 가치 확산에 스마트 기술로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후원한
액세서빌리티 맵 모바일 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러시아어 버전으로 먼저 출시
되고 영문버전은 12월말 출시될 예정이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