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유럽으로 눈 돌리는 해외 직구족…커피캡슐, 분유 등 저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12.27 18:12

 


독일 쇼핑몰을 이용하는
해외직구족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해외 배송대행 서비스
몰테일(대표 김기록)에 따르면 11월 독일 배송대행건수는 약 2500건으로 서비스 시작
4개월 만에 약 65%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직구족의 독일
쇼핑몰 이용 분포는 아마존 독일(www.amazon.de)이 65%로 가장 높았고 네스프레소
독일(22%), 이베이 독일(9%), 스타벅스 독일(3%), 기타(1%) 순이었다.


 


주요 구입 상품으로는
커피와 같은 차 관련 상품이 35%로 가장 많았고, 분유(23%), 주방용품(17%), 생활가전(13%),
의류(10%)가 뒤를 이었다.


 


커피 중에서도 에스프레소를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커피 캡슐이 인기 아이템으로 몰테일이 독일 배송대행 서비스
시작 이후 3개월 동안 약 2300건의 배송 대행 건수를 기록했다.


 


주방용품과 생활
가전제품도 70%까지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최근 배송대행 신청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성노 몰테일 독일
지사장은 "몰테일 독일 물류센터의 하루 배송대행 처리 물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새해에는 지금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월 1만건 정도의 물량이 목표" 라며
"독일을 기점으로 영국, 프랑스, 이태리 등 유럽 내 제2 제3의 물류센터를 설립해
유럽 전역을 커버할 수 있는 글로벌 물류 중심으로 거듭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몰테일은 국내를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 등 6개 도시 물류센터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8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슈발바흐에 물류센터를 마련하고, 독일 배송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