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스마일게이트" 전문성 강화 위한 조직 개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1.28 11:58 | 수정 2014.01.28 13:51

 


스마일게이트 그룹사가
효율적인 체계의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스마일게이트 홀딩스(대표
권혁빈)는 28일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적 요구와 자사 조직의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보다 효율적이고 전문화 된 운영 체계를 재정비하는 조직개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직개편의 기본
골자는 지주회사의 역할과 사업회사의 역할을 명확히 구분해 경영의 효율화를 도모하고
조직별 전문 역량을 강화했다.


 



 


우선 ‘스마일게이트
홀딩스’는 지주회사로서 권혁빈 대표를 필두로 각종 투자 및 사업 다각화에 주력하게
된다. 특히 창업 지원이나 후배양성, 사회환원 활동, 기업 브랜드 구축 및
제고 등 제반 활동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두 개의 사업회사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와 ‘스마일게이트 월드와이드’는 각각 게임의 개발/발굴 부문과 유통/해외시장 개척 등 각각의 핵심 분야에 주력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게임 개발을
중심으로 운영되던 스마일게이트는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로 사명을 변경하고,
양동기 대표이사가 수장을 맡게 된다.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표이사 (사진=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게임을 비롯해 IT 및 문화 콘텐츠까지 개발 영역을 확대함은 물론 기존에 있던
개발 스튜디오 외에도 잠재력 있는 개발사를 추가로 발굴하고 투자하는 등 자사의
게임 IP 확보에 역량을 집중하게 된다.


 


또 국내/외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ISG는 ‘스마일게이트 월드와이드’로 사명을 변경하고
본격적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변종섭 대표가 이끄는 ‘스마일게이트 월드와이드’는
국내뿐만 아니라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 게임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고 선도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퍼블리셔’로써의 입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는 “일반적인 개발 스튜디오 중심의 구조를 탈피해 각 계열사의 사업
성격과 분야를 전문화 시키는 동시에 효율성의 극대화를 갖추는 형태로 이번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면서 “정통 지주회사 구조의 체계성과 자율경영의 가속화, 의사결정의
신속화 및 경영 전문화를 추구함으로써, 이제까지의 스마일게이트와는 크게 달라진
위상을 만들어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권혁빈 SG홀딩스 대표는 사회 환원 및 기업브랜드 구축에 주력한다(사진=스마일게이트)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