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호 열차 탈선, 부상자 없지만 안내방송 없어 '답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2.02 22:32

 




새마을호 열차 탈선 (사진=KBS 뉴스 캡처)


 


설 연휴 마지막 날,
새마을호 열차 탈선으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지만 탈선한
객차가 2km 가량을 더 끌려가면서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은 피했다.


 


코레일에 따르면
2일 오후 1시 20분경 경부선 하행선 서울기점 92.5㎞인 충남 천안시 직산역과 두정역
중간 지점에서 새마을호 열차의 맨 뒤 칸 한량이 탈선해 승객 300여명이 불편을 호소했다.


 


승객들은 특히 안내방송에
없어서 더 답답했다고 하소연했다.


 


이날 오후 12시경
서울역에서 출발해 마산역으로 가던 새마을 열차가 경부선 직산∼두정역 사이 운행
중 최후부 객차가 궤도를 이탈했다.


 


이 객차의 바퀴가
레일을 벗어나 침목으로 떨어져 한량이 탈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는 사고가 난 마지막 차량을 떼어낸 뒤 목적지로 출발하고 사고지점에
4개의 선로가 있어 다른 열차 운행에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열차 탈선
후 3시간이 넘도록 현장에서 사고 원인을 조사하며 복구작업을 벌였다.


 


설 연휴 마지막 날
새마을호 열차 탈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설 연휴 마지막 날 새마을호 열차
탈선, 휴~ 가슴 쓸어내렸네요", "설 연휴 마지막 날 새마을호 열차 탈선,
안내방송은 왜 안했을까", "설 연휴 마지막 날 새마을호 열차 탈선, 큰
사고 아니어서 다행이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