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ISE 2014서 첨단 디스플레이 솔루션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4.02.04 18:51 | 수정 2014.02.04 20:52


삼성전자는 2월
4일부터 3일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B2B 디스플레이 전시회인
ISE 2014에 참가한다.  


 


ISE(Integrated Systems
Europe)는 전 세계에서 약 4만 5000여 명이 참석하는 최대 규모의 B2B 관련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ISE에서
업계 최대 규모인 816제곱미터의 부스를 마련하고 매장, 회사, 공항, 호텔 등 각각의
환경에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선보인다.


 


먼저 삼성전자는
비즈니스 환경을 더욱 효율적으로 변화시키는 독자적 디지털 사이니지 플랫폼인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 플랫폼(Samsung Smart Signage Platform)'의 신규 버전을 공개한다.


 


지난해 ISE 전시회에서
최초 공개된 스마트 사이니지 플랫폼은 올해 새롭게 업그레이드 되어 삼성전자의
2014년형 LFD(Large Format Display) 제품에 탑재될 계획이다.


 



▲ 삼성전자가 ISE 2014에 전시한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 플랫폼'(사진=삼성전자)


 


이 제품은 세계 최초로
쿼드 코어 SoC(System-On-Chip)를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이처럼 강화된 플랫폼을
기반으로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전시장
전면에 세계 최고 수준의 3.5mm 초슬림 베젤을 적용한 LFD(UD55D) 54대로 꾸민 대형
'멀티 비전 타워'를 조성하고 웅장한 화면으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또한, 세계
최대 크기의 110형 UHD LFD를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110형
UHD LFD 제품의 업계 최대 크기와 뛰어난 화질을 통해 전 세계 UHD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 세계
최대 크기의 110형 UHD LFD(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관람객들이
삼성전자의 다양한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95형 LFD(ME95C)를
통해서는 실제와 동일한 크기로 보여 주는 제품 영상을 확인할 수 있으며, 쇼윈도로
꾸며진 공간에서는 수많은 제품을 가상 체험할 수 있다.


 


레스토랑 메뉴보드의
각종 프로모션 정보를 삼성전자의 디스플레이 솔루션으로 쉽게 업데이트 해 보는
체험도 가능하다. 호텔 방으로 꾸민 공간에서는 간단한 조작만으로 호텔 투숙객이
필요로 하는 TV 콘텐츠를 손쉽게 제공하는 호텔 솔루션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공항으로 꾸민 공간에서는 관람객들이 비행 정보, 날씨 정보를 LFD를 통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해 관람객들의 흥미를 유발시킨다.


 


삼성전자는 2017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을 '디스플레이 통합
솔루션'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ISE전시회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삼성의 B2B 전략과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통해 삶이 발전적으로 변화되는 미래를 제시했다.


 


김정환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기업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6년 연속 전세계 LFD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