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방송프로그램 유통 활성화 적극 추진키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2.25 15:40 | 수정 2014.02.25 16:12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25일, 올해 신규사업으로 '방송프로그램 유통정보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해
방송프로그램 유통 활성화를 통한 창조경제 실현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방송프로그램 유통정보
통합관리체계는 방송사업자의 방송프로그램 기본정보를 제공받아 표준정보로 변환해

유통사업자에게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주문형 비디오(VOD),
유튜브, N스크린 등 콘텐츠 유통이 다변화되고 확대되는 추세에서 방송프로그램 유통시
사업자마다 장르, 줄거리, 출연자 등 프로그램에 대한 기본정보를 서로 다르게 제공해

원활한 유통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지적돼 왔었다. 서로 다른 사업자들의
프로그램 정보를 통일시키는데는 추가비용과 상당한 시일이 소요된다.


 


방통위는 통합관리체계
구축 사업 첫해인 올해에는 상반기에 표준을 확정하고, 하반기에는 시스템을 구축해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방송프로그램 유통
표준화는 창조경제 실현계획 과제로서 통합관리체계 구축이 완료되면 메타데이터를
활용한 신서비스의 창출도 가능하며, 불법유통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등 창조경제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통합관리체계 구축 사업은 광고
분야 표준화 및 시스템구축 경험을 갖춘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수행한다.


 


방통위는 이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2년간 연구개발과제로 방송프로그램 유통표준화를 추진해왔으며,
지난해 12월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산하 메타데이터 프로젝트 그룹에서 표준(안)으로
공식 채택된 바 있다.


 


이 프로젝트 그룹에는
KBS, MBC, SBS, EBS 등 주요 방송사업자가 참여하고 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