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구직자 희망 연봉은 평균 2308만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3.03 09:28 | 수정 2014.03.03 10:15

 


신입 구직자들은
중소기업을 가장 많이 선호하고 있으며, 희망 급여는 평균 2308만원이라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구직사이트 잡코리아는
3일, 신입구직자 1051명을 대상으로 ‘입사희망기업 조건’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희망 기업 종류를 묻는 질문에 대한 구직자들이 응답 (소스=잡코리아)


 


그 결과, 현재 목표하고
있는 입사희망기업으로 ‘중소기업’이라고 답한 구직자가 전체 응답률 50.2%(중복
응답)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대기업’(40.2%), ‘공기업’(34.3%), ‘외국계기업’(26.3%(가
뒤를 이었다.


 


취업을 하는데 있어
가장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하는 것으로는 ‘연봉수준’이 응답률 78.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출퇴근거리(55.9%) ▲복리후생(52.4%) ▲희망직무(39.7%) ▲회사규모(35.7%)
▲기업문화(17.2%) ▲정년보장(10.8%) 순으로 집계됐다.


 


실제, 희망하는 연봉수준은
평균 2308만원이었다. 이중 남성(2635만원)은 여성(2211만원) 구직자 보다 평균 424만원
높게 나타났다.   


 


최대 가능한 출퇴근
거리의 시간은 평균 58분으로 집계됐다. 이는 여성 구직자(60분)가 남성 구직자(54분)
보다 평균 6분정도 긴 것으로 나타났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