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 100원 희망 택시, 서천 주민들에게는 진짜 희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3.22 02:27 | 수정 2014.03.22 02:28

 


요금 100원 희망
택시 등장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소식에 전국이 들썩이고 있다.


 


충남 서천군에는
지난해 6월부터 지역내 6개 읍·면 23개 마을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콜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이 택시는 주로 대중교통이 다니지 않는 곳을 대상으로 운행한다.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이미지=KBS)


 


이른바 요금 100원
희망 택시로 불리는 이 차량은 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약속을 정한 후 4명이 한
그룹으로 이용한다. 한두명 태우자고 비싼 택시를 움직일 수 없기 때문에 전 좌석을
채워 이용 중이다.


 


택시 요금은 5Km
거리까지는 4명 합쳐 100원, 11Km 까지는 1인당 1100원을 부담하면 된다. 나머지
택시 요금은 서천군이 부담하고 있다.


 


평소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마을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인 만큼, 지역민에게는 '요금 100원
희망 택시'로 통한다.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100원일 줄은 몰랐는데, 요금 100원 희망
택시 번창하세요", "정말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하며, 어르신들에게 이
택시는 정말 요금 100원 희망 택시가 맞다", "누가 처음 생각해 냈는지
모르지만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정말 잘 만들었다",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우리 지역에도 생겼으면 좋겠다" 등 의견을 남겼다.


 


< IT조선 온라인뉴스팀
>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