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간부 “80명 구했으면 대단” 막말로 직위해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4.23 08:58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80명 구했으면 대단하다"는 발언을 한 목포해양경찰서 이모 과장이
직위해제됐다.


 


해양경찰청은 막말
발언으로 '세월호' 실종자 가족과 유족들에게 큰 상처를 준 이모 이 과장을 직위
해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과장은 지난 17일
침몰한 세월호 수색·구조 작업과 관련 취재진의 "해경의 초기 대응이
미진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80명 구했으면 대단한 것 아니냐"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특히 이 과장은 사무실
내 직원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관련 질문으로
전화가 밀려와 사무실 내 직원들이 자신의 전화를 받지 못하자 "왜 전화를 받지
않느냐"며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측은 "현재
경찰서 내부에서 직원들이 경위서를 쓰는 등 내부 감찰조사에 착수해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