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부문서 IT 장비 8500억원치 구입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박상훈
입력 2014.04.29 09:25 | 수정 2014.04.29 09:30

 


[IT조선 박상훈
기자] 올해 공공부문에서 구입할 정보통신(ICT) 장비 규모는 8500여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 이하 미래부)와 안전행정부(장관 강병규, 이하 안행부)는 2014년 공공기관의
정보통신장비(이하 ICT장비) 관련사업 수요 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213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 중 96.4%인 2057곳이 응답했다.


 


조사결과를 사업내용
별로 보면 총 8503억 원 중 장비구축사업 7328억 원(86.2%), 유지보수사업이 1157억
원(13.6%)으로 집계됐다. 이중 순수 ICT 장비 구매예산은 총 5207억 원으로, 서버
등 컴퓨팅장비 3644억 원(70%), 스위치 등 네트워크장비 1196억 원(23%), 영상장비
등 방송장비 367억 원(7%)등이다.


 


컴퓨팅 장비는 서버
1343억 원(36.8%), 스토리지 632억 원(17.4%), 백업장비 146억 원(4%), 사무용 컴퓨터
등이 1523억 원(41.8%)으로 집계됐다. 네트워크장비 구매계획은 정보보안에 대한
수요증가로 보안장비가 493억 원으로 전체 예산의 41.3%를 차지했으며, 스위치 411억
원(34.4%), 전송장비 93억 원(7.7%), 라우터 38억 원(3.2%), 기타 장비 160억 원(13.4%)이었다.


 




2014년 공공부문 ICT 장비사업 수요 (출처=미래부)


 


발주 기관별로 보면
공공기관의 ICT장비사업 규모가 3711억 원으로 43.6%를 차지했고, 이어 중앙행정기관이
2895억 원(34.1%)이었다. 지자체는 사업수(1693개)는 가장 많았지만 사업예산(1897억
원)은 규모가 작아 발주 단위별 평균사업 규모는 약 1.1억 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기관 유형별
상위 10개 기관의 사업예산(4286억 원)이 전체기관 예산(8503억 원)의 50.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규모가 가장 큰 기관은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우정사업정보센터(686억원),
지자체 중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74억원), 공공기관 중에서는 한국정보화진흥원(464억원)이었다.


 


정부는 29일 오후
누리꿈스퀘어에서 '2014년 공공부문 정보통신기술 장비사업(확정) 수요예보 조사결과
설명회'를 연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www.nipa.kr)를 통해서도 세부 기관별,
사업별로 확인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발표를 통해 중소ICT장비 기업이 공공시장의 ICT장비 수요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게 돼 제품개발과 마케팅을 미리 준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nanugi@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