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앵커 눈물, 앵커-기자들도 단원고 학생들처럼 심리치료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4.29 01:01

 




김소현 앵커 눈물 (사진=JTBC ‘뉴스9’ 뉴스 캡처)


 


JTBC 김소현 앵커가
뉴스 진행 도중 눈물을 삼키며 뉴스를 진행해 보는 이를 안타깝게 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세월호 침몰 현장인 진도 팽목항 현지에서 JTBC 중계 현장을
찾은 실종자 가족 중 한명인 단원고 이승현군의 아버지의 인터뷰 소식을 전했다.


 


이승현군의 아버지는
세월호 사고가 점점 관심에서 멀어져 가는 이 시점에 누군가 들어주었으면  한다는
심정으로 현장을 찾았고, 그 이야기를 듣다가 정중히 인터뷰를 청해 편집된 내용이
전파를 타게 됐다.


 


승현군의 아버지는
'인양은 나중에 해도 된다'며 마지막까지 해볼 것을 다 해본 후에 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 이 군의 아버지는 “불쌍한 내 새끼 미안해. 아빠 용서할 수 있지”라고
말하며 오열해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어 화면이 팽목항
현지에서 스튜디오로 돌아와 김소현 앵커가 다음 소식을 전해야 했지만 이군 아버지의
오열 때문인지 목소리에 떨림이 그대로 드러나고 말았다.


 


김소현 앵커는 평정심을
잃지 않으려는 듯 감정을 누르며 차분히 다음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소현 앵커 눈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소현 앵커 눈물, 감정을 꼭꼭 부르려는 모습에 저도
먹먹해졌네요”, “김소현 앵커 눈물, 기자 앵커들도 단원고 학생들처럼 심리치료
필요할 것 같네요” ,“김소현 앵커 눈물,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style="font-family:돋움,Dotum,AppleGothic,sans-serif; font-style:normal; font-variant:normal; font-weight:normal; font-size:14px; color:rgb(51,51,51); word-spacing:0px; letter-spacing:normal; text-transform:none; text-indent:0px; background-color:white; margin:0px; padding:0px; -webkit-text-stroke-width: 0px"
align="center">  


style="font-family:돋움,Dotum,AppleGothic,sans-serif; font-style:normal; font-variant:normal; font-weight:normal; font-size:14px; color:rgb(51,51,51); word-spacing:0px; letter-spacing:normal; text-transform:none; text-indent:0px; background-color:white; margin:0px; padding:0px; -webkit-text-stroke-width: 0px"
align=center>style="PADDING-BOTTOM: 0px; MARGIN: 0px; PADDING-LEFT: 0px; PADDING-RIGHT: 0px; COLOR: rgb(102,102,102); CURSOR: pointer; TEXT-DECORATION: underline; PADDING-TOP: 0px"
href="http://biz.it.co.kr/conferenceInfo.php?seq=34" target=_blank>style="BORDER-BOTTOM: 0px; BORDER-LEFT: 0px; PADDING-BOTTOM: 0px; MARGIN: 0px; PADDING-LEFT: 0px; PADDING-RIGHT: 0px; MAX-WIDTH: 670px; VERTICAL-ALIGN: top; BORDER-TOP: 0px; BORDER-RIGHT: 0px; PADDING-TOP: 0px"
src="http://img.danawa.com/cms/img/2014/04/24/1398326699.jpg">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