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 '개인정보 비식별화 사례집' 발간…빅데이터 프라이버시 해법 '첫 걸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박상훈
입력 2014.05.07 11:24

 


[IT조선 박상훈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 장광수)이 공공과
민간에서 빅데이터 활용 시 참고할 수 있는 개인정보 비식별화 사례집을 배포한다고 7일
밝혔다.


 


빅데이터는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꼽히지만 개인정보 처리 관련해서 사생활 침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 영국 등 빅데이터 선진국들은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한 ‘개인정보 비식별화 지침’을 제시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관련 지침이
없는 상태다.


 



 


이번 개인정보 비식별화
사례집은 미래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 빅데이터 전략센터가 지난해
진행한 시범사업 과정에서 얻은 노하우를 정리한 것이다.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을 기준으로
△ 빅데이터 분석 시 개인정보 문제에 대한 단계별 조치사항(개인정보 점검 및 검토, 비식별화 처리, 사후관리 등)
△ 시범사업에서 실제 적용된 개인정보 비식별화 사례(건강, 보건의료, 의약품, 상가
평가 및 버스 노선 등 관련 빅데이터 분석) 등을
엮었다. 사례집 내용은 법무법인 지평과 개인정보보호 관련 변호사, 산·학·연 전문가 10여명이 검토했다.


 


이 사례집은 빅데이터 전략센터(www.kbig.kr)와 빅데이터 국가전략포럼
등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장광수 한국정보화진흥원 원장은 “이용자들의 현장 활용 경험과 애로사항 등을 지속적으로 반영해
빅데이터 활용 분야별, 유형별로 참고할 수 있도록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nanugi@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