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 심폐소생술 덕분에 이건희 회장 뇌손상 없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5.11 14:51 | 수정 2014.05.11 14:51

 


[IT조선 이진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심폐소생술 시행 및 주요 경과에 대해 삼성그룹이 공식 입장이
나왔다.


 




이건희 회장 (사진=연합뉴스)


 


삼성그룹은 지난
10일 밤 11시경 이건희 회장이 호흡곤란 증상을 겪어 자택에서 가까운 순천향대병원
응급실로 이동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회장은 응급실 도착 직후 심장마비 증세가
발생했고, 병원 측은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 조치를 시행해 상태가 호전됐다.


 


이후 이 회장은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병원 측은 이 회장의 상태를 급성 심근경색으로 진단, 심장 관련 시술을
했다. 시술 후 이 회장은 안정 상태로 회복 중이다.


 


CPR은 초기 대응이
가장 중요한데, 이 회장이 심장마비 상태일 때 응급실에 있었기 때문에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했다. 우려했던 뇌손상도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삼성 관계자는 "순천향대병원에서
초기 응급 치료를 잘 했고 삼성서울병원에서 시행한 관련 시술도 성공적이었다"며
"심장기능이 크게 호전돼 이를 유지하기 위한 약물 및 수액 치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성공적으로 잘 해준 순천향대병원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