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정년 60세로 연장! 임금피크제 도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5.11 12:34 | 수정 2014.05.11 12:35

 


[IT조선 이진 기자]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이 올해부터 정년을 만 60세로 연장하고(기존 만 58세),
임금피크제를 도입한다. 정기상여금도 통상임금 범위에 포함된다.


 



 


SK텔레콤은 지난
9일 오후 을지로 본사 T타워에서 하성민 사장과 김봉호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단협 조인식’을 열고, 정년 연장·임금피크제
도입·통상임금 범위 확대 등을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고용상 연령
차별금지 및 고령자 고용 촉진에 관한 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고, 오는 2016년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 정년은 60세로 늘어난다. SK텔레콤 노사는 이보다
2년 앞서 정년 연장을 도입하되, 만 59세부터 매년 전년 연봉을 기준으로 임금을
10%씩 감액하는 임금피크제를 함께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
노사는 통상임금 범위를 정기상여금까지 확대하되, 어려운 경영 환경을 고려해 기본급은
동결하기로 합의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