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디스플레이 인재 육성 위해 '지니어스 멘토링' 프로그램 실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4.05.12 12:13 | 수정 2014.05.12 13:41


[IT조선 이상훈
기자] LG디스플레이(사장 한상범)가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자사 R&D 전문가들이 이공계 대학/대학원생 인재들의 멘토가 돼 우수 인재를
육성하는 ‘지니어스(Genius) 멘토링’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에서는 CTO(최고기술책임자) 여상덕 부사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가 참석해 ‘2014 Genius 멘토링’ 출범식을 가졌다.


 


멘티로 선정된 주요
대학교의 인재 51명과 이들의 관심 연구분야 및 성장 비전 등을 고려해 배정된
LG디스플레이 멘토들은 출범식을 시작으로 11월까지 교류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 2월 20일 코엑스 그랜드컨티넨털 호텔에서 열린 '2014 LG 테크노
컨퍼런스'에서 LG디스플레이 CTO 여상덕 부사장이 참가 학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는
모습(사진=LG디스플레이)



 ▲ 2월 20일 코엑스 그랜드컨티넨털 호텔에서 열린 '2014
LG 테크노 컨퍼런스'에서 LG디스플레이 IT/모바일 개발그룹장 김병구 상무가 참가
학생과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사진=LG디스플레이)


 


활동기간 동안 멘토들은
학교 방문 특강, 연구소 체험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멘티들과 수시로
소통하며 진로상담 및 연구분야에 대한 심층 조언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또한
사내외 학회 공동참석, 야구대회 관람 등을 통해 LG의 조직문화를 소개하며 친목도
쌓는다.


 


교류 첫날인 출범식에서는 파주 공장 견학, LG디스플레이 회사 소개, 상호
인사 등 프로그램 취지와 회사에 대한 이해를 돕는 시간이 마련됐다.


 


‘Genius 멘토링’과
더불어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1년부터 한국정보디스플레이학회(KIDS)가 개최하는
디스플레이 스쿨을 지원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스쿨은
방학기간에 학교 정규 과정 상 접하기 어려운 디스플레이와
관련된 과목 수강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디스플레이 전문성을 함양시키기 위한 일종의
계절학기다. 약 60여명의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커리큘럼을 짜고 강의함으로써 산업 현장에서 필요한
지식을 생생하게 전한다. 2011년 처음 시작해 지난 3년간 총 4회, 1177명이 수강했다.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스쿨 운영에 필요한 모든 예산을 지원함은 물론, 강인병 연구소장 등 디스플레이
산업을 이끌고 있는 R&D 임직원들이 커리큘럼의 1/3을 맡아 직접 강의를 진행한다.
또 성적 우수자에게는 LG디스플레이 산학 장학생 및 신입사원 입사 지원 시 가산점을
부여한다.


 



여상덕 LG디스플레이 CTO 부사장은 “디스플레이 업계를 함께 키워나갈 우수 인재를 육성하는 것은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라며 “전문가들의 지식과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하고,
미래 기술혁신을 주도할 이공계 인재에게 꿈과 비전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border=0 src="http://img.danawa.com/cms/img/2014/04/24/1398326699.jpg">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