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창립 110주년 기념행사 열려…역대 최대 규모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5.15 17:24 | 수정 2014.05.15 18:20

 


[IT조선 김준혁
기자] 롤스로이스가 창립 110주년 기념행사를 영국 맨체스터 미드랜드 호텔과 본사
인근의 굿우드 모터 서킷에서 성대하게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지금으로부터 110년
전 찰스 롤스와 헨리 로이스가 만나 롤스로이스를 세우기로 합의한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기 위해 준비됐다.


 


이날 행사에서 롤스로이스는
맨체스터 미드랜드 호텔 야외 광장에 2014년식 롤스로이스 팬텀과 30대 이상의 클래식
롤스로이스를 전시했다.


 


굿우드 모터 서킷에서
열린 ‘슈퍼카 선데이’ 블랙퍼스트 클럽(‘Supercar Sunday’ Breakfast Club) 행사를
통해서는 현재 전 세계에서 판매 중인 롤스로이스 레이스와 팬텀 쿠페, 고스트를
전시해 행사에 참가한 모든 이들에게 그들의 110년 역사를 알렸다.


 


이번 행사는 롤스로이스
고객뿐만 아니라 일반에게도 공개됐다. 굿우드 모터 서킷의 블랙퍼스트 클럽 행사는
역사상 최대 관중인 1만 4000 명의 방문객이 운집했고, 서킷 안에 1000 대의 자동차가
전시되는 등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토스텐 뮐러 위트비스(Torsten
Muller-Otvos) 롤스로이스 모터카 CEO는 “찰스 롤스와 헨리 로이스가 세운 회사는
최고를 추구한다는 매우 단순한 철학을 바탕으로 운영되었고 이는 오늘날에도 롤스로이스
모든 직원이 추구하는 철학”이라며 “롤스로이스 두 설립자들이 세계 최고의 자동차가
여전히 RR 로고를 달고 롤스로이스의 고향인 굿우드에서 생산되고 있는 모습을 본다면
매우 자랑스러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BMW코리아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