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대국민담화 발표…해경 해체, 안행부·해수부 대수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5.19 12:36 | 수정 2014.05.19 12:43

 


[IT조선 김형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해양경찰청을 해체하고 안전행정부와 해양수산부를 대폭
수술하겠다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로 인해
수 백명의 인명이 희생된데 대한 책임을 물은 것이다. 박 대통령이 새정부 출범과
함께 부활시킨 해양수산부, 행정안정부에서 이름을 바꿨던 안전행정부의 조직 기능
축소와 개편이 불가피하게 됐다.


 


박 대통령은 담화에서
"세월호 사고에서 해경은 본연의 임무를 다하지 못했다"며 "사고
직후에 즉각적이고 적극적으로 인명 구조활동을 펼쳤다면 희생을 크게 줄일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해경의 구조업무가 사실상 실패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해경의
몸집은 계속 커졌지만 해양안전에 대한 인력과 예산은 제대로 확보하지 않았고, 인명구조
훈련도 매우 부족했다"고 시인했다.


 




사진=연합뉴스


 


해경 해체 결정에
따라 향후 해경 업무 중 수사 · 정보 기능은 경찰청으로 넘겨지고, 해양 구조
· 구난과 해양경비 분야는 국가안전처로 넘겨질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안전행정부에
대한 대대적 개편 의지도 밝혔다. "국민안전을 최종 책임져야 할 안전행정부도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고 박 대통령은 강조했다.


 


안전행정부의 안전
업무는 국가안전처로 넘겨 통합하고, 인사 · 조직 기능은 행정혁신처로 이관될
예정이다. 향후 안전행정부는 행정자치업무에 전념한다는 계획이다.


 


박 대통령은 현 정부에서
부활한 해양수산부에 대한 책임 소재도 거론했다.


 


박 대통령은 "해경을
지휘 감독하는 해수부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해수부의 해양교통
관제센터(VTS)는 국가안전처로 넘겨 통합하고, 해수부는 해양산업 육성과 수산업
보호 및 진흥에 전념토록 해서 각자 맡은 분야의 전문성을 최대한 살려내는 책임행정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19일
대국민담화에 이은 후속개각은 박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이후에 단행될
이라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6일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과의 청와대 면담에서 "개각을 비롯해 후속조치들을
면밀하게 세우고 있다"고 밝힌 바 있으나, 19일 대국민담화에서는 이 부분을
언급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