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서울서 대규모 집회…유가족 포함 1만명 이상 참가할 듯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박상훈
입력 2014.05.24 15:13

 


24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세월호 사고 관련된 대규모 집회와 행진이 열린다.


 


6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세월호 국민대책회의'는 오후 6시부터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이날 집회에는 세월호 사고 희생자의 유족도 일부 자리를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은 시민 1만명 가량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들은 집회
이후 광교 > 보신각 > 종로2가 > 퇴계로 > 을지로 > 서울광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 세월호 참사 관련 집회 (출처=연합뉴스)


 


이에 앞서 민주노총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세월호 추모 시민실천단 도보행진'을 진행한다.
이들은 광명대교 북단을 시작해 구로IC, 금융감독원, 마포역, 충정로역, 서울역까지
행진해 서울역 과장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이후 청계광장 촛불집회에 합류할 예정이다.


 


또한 오후 6시를
전후해서는 세월호청년모임의 침묵행진과 민족문제연구청년모임의 세월호 진상규명
촉구 청년행진도 예정돼 있다. 이들 대다수는 행사 후 청계광장 촛불 집회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보수 성향 단체들의
'맞불집회'도 열린다. 경우회와 고엽제전우회, 국민행동본부 등은 청계광장
맞은편 동화면세점 앞에서 '세월호 참사 애도분위기 악용세력 규탄 2차
국민대회'를 연다.


 


<IT조선 온라인
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