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3D프린팅 기술 보급 본격 추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5.26 17:57

 


[IT조선 이진 기자]
경북대학교 3D융합기술지원센터는 애니웍스 및 오토데스크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3D프린팅
기술 보급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3D프린터는 '제조업의
혁명'을 이끌 것으로 촉망받고 있지만 대구 지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관련 기술
경쟁력은 취약하다. 대부분의 3D프린터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국내에서 3D프린터를
제조·판매하는 기업은 한 손에 꼽을 정도다.


 


3D프린터 관련 산업
생태계가 취약하기 때문에 국내 3D프린터 개발 전문 인력이 전무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3D융합기술지원센터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비자용 3D 프린터 분야 기술력을
보유한 애니웍스와 손잡고 3D 프린터 개발과 활용을 실습하는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애니웍스는 지난해
열린 '제1회 3D프린팅 제작경진대회' 대상 수상 및 국내 최초 소비자용 3D프린터
양산 체계 구축 등 기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홍석준 대구시 창조과학산업국장은
"대구 지역은 3D프린터 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전문 인력 양성과 지역 내에서 3D프린터 활용 촉진이라는 두 가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