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 1632건 또 털렸다…의료기관 법인 인증서도 포함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6.11 15:28

 


[IT조선 유진상
기자] 지난 5월 공인인증서 7000여건이 탈취된 데 이어 최근 다수의 개인사업자와 의료기관의
법인 인증서 등 총 1632건이 또다시 유출됐다.


 


빛스캔(대표 문일준)은
최근 자사의 C&C 서버 추적을 통해 공인인증서 유출을 확인한 결과 교육망 접속을
위한 인증서, 의료기관의 법인인증서, 증권용 인증서, 개인인증서 등 총 1632건의
유출을 확인, 이 사실을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알렸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유출된 인증서
중 실제 사용이 가능한 인증서는 1252건이다.


 


 


▲ 의료기관이
포함된 인증서 목록(자료=빛스캔).

 



▲ 교육망
접속을 위한 인증서 목록(자료=빛스캔).

 


빛스캔 측은 “지난
5월에는 개인인증서 탈취가 중심이었으나 이번에는 개인인증서와 법인 의료기관의
인증서, 인증이 만료된 행정망 사용자의 인증서, 교육망에 접근이 가능한 인증서들이
확인됐다”며 “5월보다 유출된 건수는 줄었지만 종류와 영향력이 더 높은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즉, 개인과 법인의 금융 자산 유출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이다.


 


전상훈 빛스캔 이사는
"금융정보 탈취는 단순히 사용자의 주의 촉구만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 전체
환경 개선을 위해 각 서비스 제공자들의 강력한 노력들이 결합되어야 할 때"라며,
"웹을 통한 악성코드 유포에 대해 적극적인 예방과 피해 감소를 위한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