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해설위원 예언적중, 독일 전차군단이 깼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6.17 01:24

 


2002 월드컵 신화의
주인공인 태극전사들이 2014년에는 해설의원으로 공중파 3사를 점령하면서 해설자
경쟁이 뜨겁다.


 


SBS에는 차범근 해설위원과
함께 차두리가 부자호흡을 맞추고 있고, MBC는 '아빠 어디가'의 시즌 1,2를 책임지고
있는 송종국과 안정환이 자리잡았다. 그리고 이영표는 차분함으로 KBS에 해설자로
나섰다.


 


KBS에서는 해설위원들은
경기전 해당 경기의 승점을 미리 예언하고 있는 가운데 이영표 해설위원의 적중률이
높아 보는 이를 놀라게 하고 있다.


 


앞서 이영표는 스페인-네덜란드,
코트디부아르-일본, 잉글랜드-이탈리아의 스코어 예상을 완벽하게 적중시켰다. 이번
독일-포르투갈 경기를 1-1 무승부로 예언했다.


 


이영표는 예언 적중에
대해 지난 1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모든 사람들의 생각은 다양하고 제가 이
말을 했을 뿐. 제게 특별한 예지 능력, 통찰력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예측은 예측일
뿐. 그냥 재미나게 월드컵 즐겨보아요”라는 글을 올려 과도한 관심에 대한 부담감을
표현했다.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언적중은 독일과 포르투갈전에서 깨졌다.


 


독일과 포르투갈의
G조 조별리그 경기는 17일 오전 1시(한국시간)에 브라질 사우바도르의 폰치 노바
경기장에서 열렸다.


 


란 경기에서 전반 12분에
독일의 토마스 뮐러가 첫골 터뜨려 1-0으로
앞서 나가더니, 32분에는 마츠 후멜스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게다가 2골로 뒤진
상황에서 페페가 비신사적 행동으로 퇴장까지 당하며 포르투갈은 큰 위기를 맞았다.


 




이영표 해설보다 빛나는 '예언 적중' (사진=KBS 중계 방송 캡처)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