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최단시간 골, 브라질 월드컵 32초로도 깨지못한 1위 기록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6.18 01:29

 


미국이 2014 브라질
월드컵 최단시간 골을 기록해 화제다.


 


17일(한국시간) G조
1차전 미국 대 가나전에서 미국의 공격수 클린트 뎀프시가 전반 32초 만에 선취골을
넣었다.


 


뎀프시의 골은 이번
대회 최단시간 골로 기록됐다. 역대 월드컵 기록으로 보면 5번째로 빠른 골이다.


 


월드컵 역대 최단시간
골 1위는 우리나라에서 기록됐다. 2002년 6월 29일 대구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우리나라와 터키의 3-4위전에서 터키의 공격수 하칸 슈퀴르가 전반 11초 만에 골을
넣어 지금까지 1위 기록을 지키고 있다.


 


1962년 체코슬로바키아의
바클라프 마세크가 멕시코를 상대로 기록한 16초가 2위, 1934년 독일의 에른스트
레흐너가 오스트리아전에서 기록한 25초가 3위를 차지했다.


 


월드컵 최단시간
골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월드컵 최단시간 골, 32초가 5위? 대박!",
"월드컵 최단시간 골, 우리나라가 1위라니! 빨리 기록이 깨졌으면",  "월드컵
최단시간 골, 11초 기록 깨지기 어렵지 않을까? 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월드컵 최단시간 골 (사진=KBS 월드컵 중계방송 캡처)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