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민 의원, '강제적 셧다운제 폐지법' 발의…게임업계 시선 '집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7.07 14:03 | 수정 2014.07.07 14:28

 


[IT조선 박철현]
강제적 셧다운제의 폐지를 골자로 한 법 개정안이 발의돼 게임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상민 새누리당
의원은 7일 청소년의 인터넷 게임 심야 이용시간을 제한하는 강제적 셧다운제를 폐지하는
'청소년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김상민 의원은 “현재
여성가족부에서 실시하고 있는 강제적 셧다운제는 청소년이 게임에 과다하게 몰입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도입된 취지는 좋으나, 성인 ID 도용, 해외 서버를 통한 게임
이용 등의 방식으로 회피가 가능하여 실효성이 낮은 불필요한 규제”라고 지적하면서,“무엇보다
강제적 셧다운제는 청소년의 자기결정권과 자율성, 주체성을 침해하고 있다”며 셧다운제
폐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제적 셧다운제 폐지
법안 발의한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사진=의원 홈페이지)


 


특히 김 의원은
동 법안에 명시된 용어 ‘인터넷게임 중독’을 ‘인터넷게임 과몰입’으로 대체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의학적으로
이상행동의 진단과 분류를 위한 표준진단분류체계 DSM-5(미국정신의학협회가 분류한
코드)에서도 인터넷게임 중독은 연구가 더 필요한 사안으로 분류돼 있고
‘인터넷 게임 중독’이 의학계에서도 명확한 기준이 없는 용어로, ‘중독’이라는
용어를 사용할 경우 게임의 다양한 순기능에 대한 고려 없이 인터넷게임을 이용하는
청소년들에게 ‘중독자’라는 부정적 낙인이 찍히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병리적 결과만을 의미하는 중독은 개념상 한계가 있고, 인터넷 게임 이용자의 다양한
문제적 단계를 정책 대상으로 삼아야 하므로 ‘과몰입’이라는 용어의 사용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동시에,
게임과몰입 문제를 예방하고 해소하기 위한 보완책으로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 게임 과몰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위해 대안을 마련했다.


 


이 법률안은 ▲정부가
게임과몰입 등의 예방과 해소를 위한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게임물의
올바른 이용과 게임과몰입 예방 및 해소를 위해 필요한 교육·홍보 실시에
관한 내용을 보완하도록 하며, ▲게임과몰입대응위원회 및 게임과몰입대응센터를
설치해 게임과몰입의 예방 및 해소에 관한 정책을 심의·운영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상민 의원은 “청소년들의
인터넷 게임 이용을 무조건 ‘게임 중독’으로 치부할 게 아니라, 인터넷 게임 과다몰입에
대한 다양한 문제적 상태를 인지하고, 그 예방과 해소를 위한 정책적 뒷받침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면서 “우리 아이들을 죽이는 것은 게임이 아니라 입시위주·성적중독위주의
불편한 교육 현실과 청소년을 위한 올바른 놀이·여가활동의 총체적 부재”라고
정책적 대안 마련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