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vs 모바일’ 올해 게임 대상 누가 받을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7.10 16:44 | 수정 2014.07.10 17:55

 


[IT조선 박철현]
대한민국 최고의 게임을 뽑는 ‘2014게임대상’은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의 경합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울 전망이다.


 


10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2014게임대상’에서 어떤 작품이 수상의 영광을 안을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모바일 게임이 성장하고 흥행에서도 강세를 보였던
만큼 게임대상 선정에서 작년보다 더욱 치열한 대결이 예측된다.


 


대한민국 게임대상
‘온라인 게임’이 받아야


 


게임 대상 수상을
두고 게임 업계에서는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에 관한 다양한 분석을 내놓고 있다.


 


그 동안 대한민국
게임산업을 이끌어온 온라인 게임이 받아야 한다는 분석과 함께 최근 트렌드로 자리를
잡은 모바일이 이제는 받을 때가 됐다는 의견이 제시되는 상황이다.


 


우선 온라인 게임을
지지하는 전문가들은 지난해 아키에이지가 받은 것처럼 올해 흥행과 게임성을 지닌
대한민국 정통의 온라인 게임이 수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상반기 온라인
게임 흥행작을 보면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이카루스가 올해 초 정식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의 긍정적 결과를 얻으며 대한민국게임대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카루스를
제외하고 상반기 이렇다 할 신작 게임이 없던 만큼 대상 후보가 유력한 상황이다.


 


특히 이카루스의
게임 콘텐츠인 펠로우 시스템은 게이머들의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카루스 외에 하반기 출시될 것으로
알려진 검은사막에 대해서도 기대감이 높다.


 


최근 진행된 비공개테스트에서 긍정적
결과를 얻어낸 검은사막은 하반기 공개서비스에서 좋은 결과가 계속해 이어진다면 게임대상
최고자리에 오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게임 업계 관계자는
"게임대상은 온라인 게임에 좋은 점수를 주는 만큼 상반기와 하반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는 작품들이 대상 수상에 유리한 자리를 잡을 것"이라며 "상반기
이카루스가 눈에 띄었다면 하반기에 나올 검은사막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 이목이 모인다"고
말했다.


 


 


올해는 모바일이
받아야


 


모바일 게임을 지지하는
전문가들은 작년에 최우수상을 받아 아쉬움을 남겼던 모바일 게임이 올해 더욱 강세를
보였기에 게임대상 수상은 모바일게임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모바일 시장이 커지고,
흥행은 물론 온라인 게임과 견줄만한 작품들이 등장한 만큼 이제는 게임 대상을 줘도
될 때가 됐다는 얘기다.


 


현재 모바일 게임
중 게임 대상으로 거론되는 작품에는 4:33(네시삼십삼분)의 ‘블레이드’가 유력
후보다. 상반기 출시한 ‘블레이드’는 게임 출시 일주일 만에 양대 모바일 마켓
1위를 기록하고 현재까지도 최고매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특히 블레이드는 모바일게임인데도
게임성에서 인정을 받았다. 게임은 언리얼엔진으로 개발된 모바일 게임으로
콘솔과 PC온라인에 버금가는 그래픽 퀄리티와 방대한 콘텐츠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상황이다.


 


모바일을 지지하는
전문가들은 블레이드 외에도 별이 되어라, 서머너즈워, 세븐나이츠 등 다양한 모바일
RPG가 상반기 흥행을 거둔 만큼 올해 게임대상은 모바일 게임들의 거센 반격으로
다수의 수상작들이 나온다는 것을 분석하고 있다.


 


게임대상
한 관계자는 “게임대상이 흥행이 낮아도 작품성이 있고 산업 발전을 도운 게임에
높은 점수를 주기에 현재 배점 기준에서는 온라인 게임이 조금은 유리한 상황이지만,
최근 모바일도 흥행은 물론 작품성까지 갖춘 게임이 많아진 만큼 올해 대상을 받을
수 있는 자격과 그 기준이 작년보다 더욱 높아졌다”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