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S5', 미·영 등 주요 5개국에서 친환경 인증 획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7.13 09:39 | 수정 2014.07.13 12:00

 


[IT조선 차주경 기자]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5'가 미국과 영국
등 국내외 주요 5개국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인증을 획득하며, 친환경
제품 개발 노력과 기술력을 모두 인정 받았다. 


 


'갤럭시 S5'는 미국과 러시아에서 각각 친 환경 제품인증과
환경마크를, 한국·영국·일본에서는 탄소 인증 4종을
획득해 제품 출시 이후 총 6종의 친 환경 인증을 받게 됐다. 


 


1395921940_thumb.jpg


▲삼성전자
갤럭시 S5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S5'는 미국 최고 권위의 안전 규격 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친환경 제품 인증 (SPC, Sustainable Product Certification)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Platinum) 등급을 획득했다. 플래티넘 등급은 UL의 엄격한 심사 기준을 80% 이상
만족할 경우 부여된다.


  


또한, 러시아에서는 유일한 친환경 인증기관인 '생태
연합 (Ecological Union)'으로부터 전자제품 최초의 'Vitality Leaf' 환경마크 인증을
받았다. 지난 2001년 제정된 'Vitality Leaf'는 국제 사회에서
인정받고 있는 러시아 유일의 환경 인증 마크이다.


 


'갤럭시 S5'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탄소성적표지 인증과 더불어,
영국의 카본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는 탄소배출량인증(CO2 Measured Label)과 탄소감축인증(Reducing
CO2 Label)을 동시에 획득했다. 


 


또한, 일본산업환경관리협회(JEMAI, Japan Environment
Management Association for Industry)로부터도 CFP(Carbon Footprint of Products) 인증을 획득해
친환경 제품 개발 노력을 인정 받고 친환경 기업 이미지도 강화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친환경 제품 개발 노력을 통해,
업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친환경 제품(Premium Eco-Product) 비중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대표는 "갤럭시 S5가
국내외에서 다수의 친환경 인증을 받게 되어 무척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지구를 먼저
생각하는 플래닛 퍼스트(Planet First) 슬로건 아래 다양한 녹색경영활동을 전개하고 친환경 기업으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