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은행, 김홍선 전 안랩 대표 CISO로 선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7.14 15:06 | 수정 2014.07.14 15:19

 


[IT조선 김남규
기자]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이하 SC은행)은 14일 보안 전문가인 김홍선(54) 전 안랩
대표이사를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부행장)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김 부행장은
행장 직속의 독립적인 정보보안 조직을 총괄하며 CISO와 CPO(개인정보보호책임자)를
겸임하게 된다. 또 김 부행장은 SC그룹의 글로벌 보안팀과도 긴밀한 협력체제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SC은행은 최근 CISO의
독립성과 중요성이 급부상함에 따라 김 부행장 영입과 더불어 CISO 직급을 기존 전무
급에서 부행장 급으로 격상하는 등 최고의 보안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


 


김 부행장은 24년의
IT 경력 중 18년을 정보보안 분야에 몸담은 보안 전문가로 시큐어소프트를 창업해
코스닥에 등록시켰다. 이후 안랩 CEO 당시에는 소프트웨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매출
규모를 1300억원대로 기록했다.


 


김 부행장은 디도스
공격과 같이 국가적으로 사이버 테러를 받았을 때에도 정보보안의 리더로 활약했고,
국내외에 정보보안의 중요성을 교육하고 인식을 제고하는 역할을 열정적으로 수행했다.


 


김 부행장은 "IT가
산업의 중심이 된 시대를 맞아 조직의 신뢰와 위험관리는 보안에서 시작하며 정보보안은
모든 사업모델을 떠받치는 핵심 중의 핵심"이라며 "금융 분야는 최고의
정보보안체계를 필요로 하는 만큼 글로벌 금융그룹인 SC에서 그동안 쌓은 전문성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행장은 서울대학교
전자공학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친 뒤, 미국 퍼듀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삼성전자와 미국 TSI를 거치며 정보보안 산업에 종사해 왔다. 대통령
경제자문위원,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장, 고려대학교 및 한양대학교 겸임교수를 역임했고,
정보보안 분야의 공로로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인터넷대상 등 다수의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저서로는 '누가 미래를 가질 것인가?'가 있다.


 



▲김홍선
SC은행 정보보호최고책임자 (사진=SC은행)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