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영화뭐볼까] 하정우·강동원, 원숭이 무리 끌어내리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7.24 10:16 | 수정 2014.07.24 11:09

 


[IT조선 김형원
기자] 하정우·강동원이 원숭이 무리를 1위 자리에서 끌어내렸다.


 


국내 영화 예매사이트
예스24에 따르면 ‘군도: 민란의 시대’가 61.6%의 압도적인 예매율로 개봉 첫 주
예매순위 1위에 올랐다.


 


‘군도: 민란의 시대’는
하정우, 강동원을 비롯해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김성균 등 영화계 최고의 주·조연들이
의기투합해 제작한 통쾌한 무협 활극이다.


 

 




군도: 민란의 시대 포스터 (이미지=예스24)


 


예매순위 2위는 슈렉·쿵푸팬더로
유명한 드림웍스가 만든 3D 애니메이션 ‘드래곤 길들이기 2’다. 예매율은 19.8%다.


 

 


지난 주 예매순위
1위를 기록했던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은 2계단 내려선 3위다. 예매율은 4.1%다.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은 국내에서 330만 관객을 끌어 모아 2주 연속 극장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다음 주 개봉예정인
최민식 주연의 ‘명량’은 예매율 2%로 4위를 차지했다. 지성, 주지훈 주연의 스릴러
‘좋은 친구들’은 예매율 1.9%로 5위에 자리잡았다. 정우성 주연의 ‘신의 한 수’는
예매율 1.8%로 6위를 기록했다.


 

 




표=예스24


 


다음 주 국내 극장가에는
최민식 주연의 ‘명량’이 개봉된다. 영화 ‘명량’은 세계 해전사에도 기록돼 있는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을 박력 있는 영상과 액션으로 그려낸 비장미 넘치는 전쟁
사극영화다.


 


이 밖에 마블의 새로운
액션 히어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와, 더 이상 먹히지 않겠다는 칠면조의 반란을
코믹하게 그려낸 애니메이션 ‘터키’가 국내 극장가 문을 두드린다.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