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에이 수지, 신촌 물총축제에서 성추행 당해?..관계자 아니다 해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7.27 16:49

 


미쓰에이의 수지가
신촌 물총축제에서 사회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수지는 서울
창천동 연세로에서 열린 ‘신촌 물총축제’ 오프닝 세리머니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수지는 ‘제2회 신촌 물총축제 스프라이트 샤워’에 카운트다운을 외치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팬들이 찍은
영상에서 수지 옆에 있는 사회자의 손이 두 번에 걸쳐 수지의 허벅지를 스치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사회자는 수지의
안내를 돕고 있지만 수지의 핫팬츠에 손가락이 스친 것으로 보여 비난 여론이 인
것이다. 당시 상황을 포착한 영상에는 수지가 갑자기 표정이 굳어진 채 MC쪽으로
고개를 돌리는 모습도 담겨 더욱 의혹을 낳고 있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를 타고 확산되고 있다.


 


이에 행사 주최측
관계자는 “높은 곳이라 MC가 수지를 부축하다 접촉이 있었던 것”이라면서 “수지
측에도 확인했지만 절대 성추행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행사 관계자는 “해당
MC는 연예인이 아니라 일반인”이라면서 “괜한 오해로 그의 생계에 문제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IT조선
온라인 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