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허벅지에 나쁜손? "MC가 안내하다 닿은것" 소속사 해명으로 일단락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미디어잇2
입력 2014.07.28 23:28

 



▲신촌 물총 축제에
참석한 걸그룹 미쓰에이 수지.(출처=온라인커뮤니티)


 


신촌 물총축제 성추행
논란이 미쓰에이 수지측 해명으로 일단락됐다.


 


수지는 26일 서대문구
창천동 신촌 연세로에서 진행된 신촌 물총축제 오프닝 행사에서 팬들을 만났다.


 


이날 한 네티즌이
공개한 물총축제 영상에서 성추행 논란이 야기됐다. 이 영상에는 수지 허벅지에 MC
손이 닿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으며, 이 영상은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27일 “영상을 아래쪽에서 찍으면 그렇게 보일 수도 있는데 원본을 보면
MC가 안내하려다가 슬쩍 닿은 것뿐”이라며 “의도적으로 한 건 아닌 것 같다. 수지도
관련해서 언급한 말이 없다”고 밝혔다.


 


행사 관계자 역시
“진행 장소가 굉장히 비좁았고 높아서 위험한 부분이 있었다. 또한 이리저리 왔다
갔다 하는 과정에서 흔들리다 보니 진행자가 수지를 붙잡아줬는데 그게 의도치 않게
오해로 불거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수지 해명, 캡처로 보니 잘 모르겠는걸” , “수지 해명, 본인이 괜찮다하니 뭐
그냥 넘어가야겠지”, “수지
해명, 물총축제 나쁜손 맞는 거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