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 배우러 왔어요" 태국 전자정부연수단, 한국정보화진흥원 방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박상훈
입력 2014.07.30 13:01

 


[IT조선 박상훈]
안전행정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 장광수)은 태국 정부기관과 국영기업,
관련 IT 기업 관료 등 40명이 우리나라 전자정부 정책과 사례를 배우기 위해 방한했다고
30일 밝혔다.


 


태국 과학기술개발원(NSTDA)
주관으로 방문한 이번 연수단은 태국의 수상실과 국가정보원, 증권거래소, 노동부,
재정부, 교육부 등 16개 정부기관의 실무급 관료와 국영기업, IT기업 소속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전자정부 우수사례,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 모바일 전자정부
정책 관련 강의를 듣고 전자정부 현장 체험을 할 예정이다.


 


 


▲ 태국 정부관계자
등이 전자정부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우리나라를 찾았다. 앞 줄 왼쪽 아홉 번째부터
김경섭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원장,  프라서르트스리 시리차이푼 농협은행(BAAC) 부장.
(사진=한국정보화진흥원)


 


태국은 인터넷이용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정부 차원에서 전자조달서비스 등을 구축하면서 우리나라
IT 정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월에는 태국의 전자정부청(EGA)
주관으로 22명 고위급 전자정부연수단이 방문했고, 5월에는 NSTDA 주관으로 30명의
고위급 전자정부연수단이 정보화진흥원을 찾았다.


 


김경섭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원장은 “중동,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한국의 전자정부
배우기 열풍이 확산되고 있다”며 “한국의 우수한 전자정부 정책을 홍보해 행정한류가
세계적으로 전파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nanug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