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하우스 오브 말리' 공식 매장, 현대백화점 신촌점에 오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4.08.06 10:04 | 수정 2014.08.06 10:32


[IT조선 이상훈]
레게 음악의 전설, 밥 말리(Bob Marley)의 프리미엄 패션 시계 브랜드 '더 하우스
오브 말리(The House of Marley)'가 8월 5일 현대백화점 신촌점에 국내 첫 매장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더 하우스 오브
말리'는 헤드폰 및 이어폰 등 음향기기뿐만 아니라, 패션 시계와 가방까지 선보이는
친환경 제품 전문기업이다. 밥 말리의 가족들이 운영하고 있는 '더 하우스 오브
말리'는 자메이카와 레게 문화를 패션 액세서리로 표현했다.


 




▲ 현대백화점 신촌점에 문을 연 '더 하우스 오브 말리' 매장(사진=디엠에이씨 인터내셔널)


 


'더 하우스 오브
말리'는 현대백화점 신촌점 매장 오픈을 기념해
전 제품 20% 할인행사를 진행하며, 구매 금액과 제품별로 다양한 사은품을 증정한다.
10만 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선착순 100명에 한해 3만 3000원 상당의 뉴 스마일 자메이카
이어폰을 증정하고 제품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는 고급 가죽팔찌를, 이어폰 구매 고객에게는
이어폰 홀더를 추가로 증정한다. 


 


8월 16~17일
이틀 간은 신촌 유플렉스 앞 광장에서 '더 하우스 오브
말리' 미니밴과 함께하는 특별
청음행사도 진행한다. 미니밴 청음행사 시 열리는 현장 이벤트에 참여하는 고객에게는
전원 사은품을 증정하고 추첨을 통해 ‘더 하우스 오브 말리’ 패션 손목시계와 블루투스
스피커를 제공한다.


 


국내 공식 수입 총판인
㈜디엠에이씨 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신촌 현대백화점 매장을 통해 '더 하우스 오브
말리'의 고객들에게 최신 제품을 가장 빠르게 소개하고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