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인간의 조건서 박은지에 독설… "너보다 내가 예쁜 것 같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8.10 14:58

 


개그맨
김영희가 방송인 박은지와 신경전 끝에 지독한 독설을 날려 시청자들의 관심을 샀다.


 


9일,
KBS ′인간의 조건′에서 김영희는 박은지에게 "내가 봤을 때 너보다 내가 예쁜
것 같다"라는 ‘독설’을 날려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김영희는
"일단 내 밑에 김신영, 김숙, 박은지 있다"라며 외모 순위를 메겨 웃음을
더했다. 또한 "박은지가 TV로 봤을 때는 예뻤는데, 직접 보니 실물이 별로다"라며
외모 순위 하위권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방송에서 박은지는 미션 목록 중에 하루 1시간 운동을 하라는 말에 자신이 집에서
챙겨온 요가 매트에서 혼잣말을 하며 요가를 했다.  


 


저녁
식사 준비를 하고 있던 김영희와 김숙은 박은지의 모습을 보며 “여자들이 진짜 싫어하는
타입이다”라며 들으라는 식으로 놀려댔다. 이어 운동을 하는데 왜 목걸이를 하고
하나며 추궁해 박은지를 민망하게 만들었다.  


 




KBS2 방송 캡쳐


 


<IT조선
온라인 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