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백령도에 군인 ‘공동육아 나눔터’ 설립 지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4.08.11 13:09 | 수정 2014.08.11 17:01


[IT조선 이상훈]
롯데하이마트는 11일 한병희 대표이사,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박대섭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백령도 309관제대대에서 ‘맘(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 개소식을
열었다.


 


‘맘(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는 보육시설이 열악한 전방지역의 군인가족들이
마음 편히 자녀들을 돌볼 수 있도록 군관사 내 공간을 공동육아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주는 사업이다.  


 


이번에 백령도에
설립된 시설은 공군부대 내 첫 공동육아 나눔터이며, 육·해·공군을
통틀어서는 철원, 고성, 화천, 인제에 이은 5번째 시설이다.


 


백령도 309관제대대
공동육아나눔터는 육지와 떨어져서 상대적으로 자녀 양육 경험 및 정보를 공유하기
어려운 백령도의 군인가족들에게 유용한 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롯데하이마트가 지원한 백령도 '맘편한 공동육아나눔터'(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는 이번
공동육아나눔터 설립과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TV, 냉장고, 청소기,
카메라, 살균건조기 등 운영에 필요한 전자제품들을 기증해 지속적인 운영을 도울
예정이다. 


 


롯데는 지난해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전방지역의 열악한 보육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군 관사 내에 보육시설인
‘맘(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 설립을 지원하기로 하였고, 2016년까지 총 12개소
설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mom편한’은 롯데의
여성·육아 관련 CSR 통합 브랜드로 ‘맘(mom)편한 편한 공동육아나눔터’ 외에도
여성과 엄마를 배려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과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mom편한’은 영어 ‘mom’의 뜻인 ‘엄마’와 ‘마음’의 준말인 ‘맘’의 중의적인
의미로, 엄마와 여성이 안심하고 롯데가 제공하는 것을 향유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