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파고든 크롬북, 올해 판매량 520만대 전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8.13 10:30 | 수정 2014.08.13 11:11


[IT조선 노동균]
올해 크롬북 판매량이 전년 대비 79% 늘어난 520만대에 이르고, 오는 2017년에는
3배 이상 증가해 1440만대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가트너에 따르면
크롬북이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성장세에 있으며, 넷북 시장의 구품이 빠진 저가형
휴대용 PC 시장을 빠르게 대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롬북 수요는 미국의
교육 분야가 이끌고 있다. 지난해 크롬북 판매량 290만대 중 82%는 북미 시장에 집중된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크롬북 전체 판매량 중 85%가 교육 분야에서 발생했다.


 



▲2013년
전 세계 제조사별 크롬북 출하량 기준 시장점유율(자료= 가트너)


 


출하량 기준으로
크롬북 시장 점유율 선두 업체는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만 170만대의 크롬북을
판매하면서 64.9%의 점유율로 전 세계 크롬북 시장을 주도했다. 특히 초·중등
교육 기관에서 가장 선호하는 기기로 자리매김하며 교육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보였다.


 


뒤를 이어 에이서가
가성비에 중점을 둔 크롬북으로 21.4%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한해 동안 170만대의 크롬북을 판매하면서 전 세계 크롬북 시장을 주도했다. 특히,
초, 중등 교육 기관에서 가장 선호하는 기기로 자리매김하며 교육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보였다. 지난해 21.4%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한 에이서는 가성비에 중점을
두고 크롬북을 디자인했다. 에이서는 주 대상 고객들의 가격 민감도가 높기 때문에 ARM 기반이
아닌 인텔 CPU를 사용했다.


 


HP는 점유율 6.8%로
3위를 차지했다. HP는 유일하게 14인치 화면을 탑재한 크롬북을 출시했으며, 기존
비즈니스 및 교육 시장에서의 대규모 고객을 기반으로 기업용 시장에서 경쟁우위에
설 것으로 가트너는 내다봤다.


 


지난해 처음으로
크롬북 시장에 진출한 레노버는 6.7%의 점유율로 4위를 기록했다. 레노버의 크롬북은
경쟁사 대비 견고해 초·중학생들이 사용하기에 가장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크롬북이 레노버의 수익 상당 부분을 점하고 있는 씽크패드 제품 매출을
잠식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가트너는 “현재
크롬북이 기업용 시장에서 입지가 작고, 중소기업용 제품군의 출시도 제한적이지만,
기업용 시장에 진입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며 “크롬북이 보다 폭넓은 소비자층에게
다가가기 위해서는 제조사들이 빠른 인터넷 연결과 메모리 접근, 빠르고 규모가 큰
SSD, 교육 및 비즈니스 소비자 부문의 강력한 사용자 지원 등 클라우드 기반 사용
행태에 맞는 더 나은 기능들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