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사, 2014 임단협 조인식 개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준혁
입력 2014.08.20 15:44 | 수정 2014.08.20 15:52

 


[IT조선 김준혁]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 노사는 19일 부평 본사에서 ’2014년 임단협 조인식’을
개최하고 올해 노사교섭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


 


이날 조인식에는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전국금속노동조합, 정종환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여해 합의서에 서명했다.


 


노사 양측은 지난
4월 23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총 23차례 교섭을 가졌으며, 지난 7월 28일 통상임금체계변경,
기본급 6만 3000원 인상, 격려금 650만 원(타결 즉시 지급), 성과급 400만 원(2014년
말 지급), 복리후생 조항들에 대한 개선 등을 포함하는 단체협약 갱신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이어 7월 30일과
31일 양일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전체 조합원 총 1만 3093명이 투표해 이중
7161명(찬성율 54.7%)이 잠정합의안에 찬성했다.


 



 ▲사진=한국지엠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