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우체국 알뜰폰 사업자 6개에서 11개로 확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미디어잇3
입력 2014.08.29 17:29 | 수정 2014.08.29 20:30

 


[IT조선 최재필]
우체국 알뜰폰 위탁사업자가 6개에서 최대 11까지 확대된다.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는 중소 알뜰폰업체의 판매채널 확대와 국민의 통신서비스 선택권 증진을 위해
우체국 알뜰폰 사업자를 최대 5개 추가 선정한다고 29일 밝혔다. 아울러 우본은 기존
6개 사업자와 2016년 9월까지 재계약하기로 했다.


 




사진=우정사업본부


 


따라서 우체국 알뜰폰
사업자는 6개에서 최대 11개로 확대될 전망이다. 다만 우본은 우체국 알뜰폰의 도입취지인
중소기업 육성과 알뜰폰 시장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은 제외했다고 밝혔다.


 


추가 알뜰폰 사업자
선정은 지난달 31일 기간통신사업자와 협정을 체결했고 미래부에 신고한 후 알뜰폰을
판매하는 중소사업자를 대상으로 할 예정이다.  우본은 내월 15일부터 26일까지
신청을 받아 10월 초에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신규 사업자와의 계약기간은 내년
1월부터 2016년 9월까지다.


 


김준호 우본 본부장은
“우체국 직원의 업무 부담 문제가 있으나 중소기업 육성과 국민편익을 고려하여
알뜰폰 사업자를 5개 더 늘리기로 확정했다”며 “이번 결정이 국민 통신요금 절감과
알뜰폰 시장 활성화에 기여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9월
처음 선보인 우체국 알뜰폰은 판매 10개월만에 가입자 13만명을 돌파했고, 특히 중장년층의
인기를 끌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