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에 점령된 대한민국…나이 많고 소득 적을수록 심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박상훈
입력 2014.09.14 10:56 | 수정 2014.09.14 10:57

 


우리나라 성인 8명
중 1명은 심각한 우울증을 앓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가 많을 수록 소득이
적을수록 우울증 경험 비율이 높았다.


 


14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한국 성인의 우울증상 경험’ 보고서를 보면, 19세 이상 성인의 12.9%가
"최근 1년안에 우울증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여기서 우울증은 2주 이상
일상 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슬픔과 절망을 느낀 경우를 의미한다.


 



▲우울증
성, 연령, 거주지, 소득수준별 경험률 (표=질병관리본부)


 


경험 비율을 보면
성별로 나누면 여성(16.5%)이 남성(9.1%)보다 1.8배 높았고 연령별로는 70세 이상(17.9%)이
많았다. 이어 60대(15.1%), 50대(15.0%), 40대(12.9%) 순이었다. 또 소득이 낮을
수록 심각해, 저소득층(소득 하위 25%)에서는 15.3%였지만, 고소득층(상위 25%)은
4.4%p 낮은 10.9%였다. 소득 중하·중상위층의 우울증 경험률은 각각 13.1%,
11.3%였다.


 


한편 우울증이 상당히
확산돼 있지만 전문 상담과 치료는 거의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상을
경험한 사람 가운데 최근 1년간 정신건강 상담을 받은 사람은 9.7%에 불과했다. 여성(11.3%)보다
남성(6.8%)의 비율이 더 낮았고 65세 이상 노인층(5.0%)도 치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이에 대해
전문가 도움을 받아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한 질환이라는 인식이 부족하고 정신건강
상담, 치료에 대한 사회적 편견 때문으로 분석했다.


 


<IT조선 온라인
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