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서 닛산 로그 북미수출 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준혁
입력 2014.09.26 15:11 | 수정 2014.09.26 15:16

 


[IT조선 김준혁]
르노삼성자동차는 26일 부산 신항만에서 르노 및 르노삼성자동차, 지역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르노삼성자동차 닛산 로그 북미 수출 첫 선적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선적을 시작으로 부산공장에서 연간 8만 대 물량의 닛산 크로스오버 차량인
로그를 생산, 2019년까지 북미지역에 수출할 예정이다.


 


2012년 7월 르노그룹,
닛산, 르노삼성자동차 3사는 전세계적으로 협업하는 ‘윈-윈-윈’의 전략적 결정으로
부산공장에 닛산 로그 생산 프로젝트를 맡겼다.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결과물인
북미 수출 개시는 르노, 닛산이 얼라이언스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한 우수사례일 뿐
아니라, 부산공장이 북미지역 수출을 책임질 정도로 생산 품질과 기술, 그리고 효율성
측면에서 그룹 내 최고 수준에 자리매김했음을 입증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8만 대 규모의 로그 생산으로 중장기 생산목표에서 연간 30% 수준에 이르는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며, 이를 기반으로 연초 발표한 새로운 비전, ‘품질 No.1, 국내
판매 3위,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내 최고의 효율성 달성(RSM DRIVE THE CHANGE)’
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닛산 로그(사진=닛산)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