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올 중고폰 수거율 '2%' 불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0.10 14:32 | 수정 2014.10.10 14:33

 


[IT조선 이진]
우리나라 이통3사의 중고폰 수거율이 올해 상반기 2.0%까지 급감한 반면, 중고폰
가입율은 7.4%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자원 절약과 가계통신비 절감을 위한 정부의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문병호 의원 (사진=의원실)


 


문병호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10일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받은 '2009∼2014년 이통3사
중고폰 수거, 가입, 수출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이통3사의
중고폰 수거 비중은 2010년 13.2%에서 2014년 6월말 2.0%로 떨어졌다.


 


2010년 이동통신
3사는 총 2396만 8000대를 판매했고, 그해 중고폰 수거량은 315만 8000대로 중고폰
수거비중이 13.2%였다. 하지만 2014년 상반기 이통3사는 1210만 8000대를 판매한
반면 중고폰 수거량은 24만 1000대에 그쳐 수거비중이 2.0%에 불과했다.


 


이통3사별 중고폰
수거비중은 2014년 상반기 기준, SK텔레콤이 3.7%로 가장 높았고, KT가 1.3%로 뒤를
이었다. 반면 LG유플러스는 0.8%에 불과했다.


 


중고폰 수거비율은
낮지만 중고폰 가입율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이 높은 단말기
가격과 가계통신비 증가에 부담을 느껴 중고폰을 많이 찾고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이동통신 3사의 중고폰
가입율은 2010년 1.7%에 불과했지만, 2014년 상반기에는 7.4%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통3사별 중고폰 가입비중은 2014년 상반기 기준으로 KT가 7.9%로 가장 높았고,
LG유플러스가 7.1%, SK텔레콤이 7.0%로 뒤를 이었다.


 


문병호 의원은 "중고폰
수거율이 2.0%로 급감했는데도 중고폰 가입율이 7.4%로 급증한 것은 높은 통신비에
부담을 느낀 소비자들의 중고폰 수요가 늘어난 때문"이라며 "중고폰 재활용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그동안
우리나라 이동통신사와 단말기 제조사들은 고가의 신규단말기 판매에만 주력해 자원
낭비와 통신비 증가를 부채질해왔다"며 "정부는 중고폰 수거율과 가입율을
높일 대책을 통해 자원 절약과 가계통신비 절감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chosunbiz.com">miff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