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전자, 10원 동전 크기 초소형 USB OTG 양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0.13 10:30 | 수정 2014.10.13 11:00


[IT조선 노동균]
바른전자(대표 김태섭, 임세종)는 10원짜리 동전 크기의 초소형 USB OTG 제품 양산에
돌입한다고 13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 제품은 가로 11.3mm, 세로 15mm로 기존 일반형 USB OTG 대비 크기를 절반으로
줄여 10원짜리 동전과 비슷한 크기로 휴대가 간편한 점이 특징이다.


 



▲기존
대비 절반 크기의 초소형 USB OTG(사진= 바른전자)


 


USB OTG는 PC와 모바일
기기용 단자를 함께 갖춰 별도의 케이블 없이 PC에서 이동식 드라이브를 사용하듯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와 바로 연결 가능한 USB 규격이다.


 


데이터 백업, 대용량
동영상 감상 등 최근 휴대용 스마트 기기의 부족한 저장 공간을 대체하는 보조기억장치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바른전자는 기존에
양상되고 있는 일반형 USB OTG와 함께 4~64GB까지 다양한 용량의 초소형 제품을 양산해
최근 급증하고 있는 USB OTG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초소형
USB OTG 제품 원가를 절감해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제품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설명환 바른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은 “USB OTG뿐 아니라 마이크로 SD 카드, eMMC 등 모바일 시대에
필요한 메모리반도체 제품군을 다양화함으로써 매출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