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상생혁신센터' 모바일 ICT 생태계 조성에 기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0.27 08:52 | 수정 2014.10.27 09:27

 


[IT조선 박철현]
SK플래닛(사장 서진우)은 개발자 동반 성장을 위한 종합 지원 기관 ‘상생혁신센터(oic.skplanet.com)’가
올해로 창립 4주년을 맞이했다고 27일 밝혔다.


 


상생혁신센터는 모바일
분야 창조경제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0년 서울대학교 연구공원 내 설립된
국내 최초 개발자 육성 및 스타트업 지원 기관으로, 창의적 모바일 분야 전문 인재
양성을 통한 창업 활성화로 모바일 산업 신성장동력을 발굴해 왔다. 


 


상생혁신센터는 ▲고교생
개발자 양성 프로그램인 스마틴앱챌린지, ▲창의형 인재 발굴·육성을 위한
모바일 ICT 전문인력 양성기관 T아카데미, ▲스타트업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101스타트업
코리아,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K스타트업 등을 통해 성공 스타트업이
되기 위한 단계적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상생혁신센터는
국내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문인력 양성기관T아카데미를 통해 누적 수료생 77,000천명
돌파, 전문가과정 수료생 창·취업률 79.2% 달성 등의 성과로 지난 7월 미래창조과학부의
‘소프트웨어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국내 최대
규모 단말기 무료 테스트 시설인 ‘동go동락 테스트센터’의 1,700여 대의 단말을
무료로 제공해 57,000여 명이 프로그램 개발에 이용하는 등 R&D 지원 및 인프라
구축을 통해 최적의 개발 환경을 제공해 왔다. 


 


더불어 지역 간 창업·벤처
선순환 생태계 불균형 해소를 위해 미래부 산하 지역 앱개발 지원센터와 제휴해 5대
거점 도시에 앱 개발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 전국 8개 도시를 돌며
2,000여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성공 스타트업 CEO들의 노하우를 들려주고 투자 기회까지
제공하는 ‘트라이앵글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 상생혁신센터는
▲실무 특화 멘토링, 해외진출 개척 지원 등의 다각화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한국관광공사, 서울시 등 민관협력을 통한 스타트업 창조경제 문화 확산, ▲창의적
융합 인재 양성 및 지원을 통한 창업 활성화 등의 활동으로 6,000여 명의 개발자
발굴, 85개 스타트업 배출, 해외 투자 유치 3건 등의 성과와 함께 상생의 모바일
생태계를 구축해 왔다.


 


김두현 SK플래닛
 커머스기획실장은 “상생혁신센터가 지난 4년간 노력의 결실로 모바일 ICT
생태계 조성과 창조적 문화 확산이라는 결과를 내며 다수의 개발자와 스타트업이
국내외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 상생혁신센터가 가진 모바일 ICT
분야 지원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 협력 프로그램을 보강하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체계적 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해 민간주도 스타트업 지원 선도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