퀀텀닷이란…OLED 다음의 ‘차세대 TV’ 선두주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1.16 17:22 | 수정 2014.11.16 17:44


퀀텀닷이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TV 시장에서 OLED 다음의 차세대 TV가 될 것으로
업계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일명 ‘양자점 TV’라고도
불리는 퀀텀닷 TV는 스스로 빛을 내는 나노미터(nm) 크기의 반도체 결정체 퀀텀닷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사진=
www.topbritishinnovations.org)


 


OLED가 RGB 형광물질에
전기가 흐르면 빛을 내는 유기화합물인데 반해, 퀀텀닷은 에너지를 받아 내부가 불안정해진
퀀텀닷이 다시 안정적인 상태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에너지를 방출할 때 발생되는
빛을 사용한다. 화학적으로 합성된 무기물이어서 수명이 길고, 가격도 OLED보다 저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퀀텀닷은 입자가
작을수록 짧은 파장의 빛이, 입자가 클수록 긴 파장의 빛을 발생하는데, 이는 곧
파란색과 붉은색 계열로 나타난다. 이를 이용해 원하는 파장의 과시광선을 표현한다.


 


업계에서는 55인치를
기준으로 퀀텀닷 TV가 현재의 LED TV보다 약 30~35% 비싼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럼에도 OLED TV가 여전히 일반인이 구입하기에는 비싸기 때문에 LED TV를
대체할 수 있는 퀀텀닷 TV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


 


이에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주요 TV 제조사들은 고가의 OLED TV 외에도 일반 사용자들을 위한 제품으로
퀀텀닷 TV에 주력, 기존 LED TV의 포지션을 이어간다는 전략을 내비치고 있다. 이르면
내년부터는 퀀텀닷 TV가 양산될 것이라는 관측도 이어지고 있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