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폴레옹 모자 하림 손에…일본인과 경쟁하느라 경매가 껑충?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1.18 00:49

 


경매로 나온 나폴레옹
모자를 국내 기업 하림이 26억원에 낙찰 받아 화제다.


 


주요 외신들은 16일(현지시간)
파리 외곽의 오세나 경매소에서 비버의 털가죽으로 만들어진 나폴레옹의 검은 펠트
이각 모자가 당초 예상 낙찰 가격을 크게 웃도는 190만 유로(한화로 약 26억원)에
한국인이 낙찰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모자의 낙찰가는 30만 유로(한화로 약 4억원)~40만유로(한화로 약 5억5000만원) 사이가
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한국 기업 하림의 김홍국 회장과 일본인 사이에서 끝까지 경쟁하다
예상의 5배에 가까운 가격에 낙찰됐다.


 


김홍국 회장은 AFP와
인터뷰에서 기업가 정신을 일깨우기 위해 나폴레옹 모자를 구매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하림 측은 "마지막까지
일본인과 경쟁하느라 낙찰 가격이 다소 올라갔지만, 벌써 30% 더 줄 테니 팔라고
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환금성도 좋다"며 "투자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지만,
이런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나폴레옹 모자를 국내 기업 하림이 낙찰 받았다. (사진=YTN 뉴스 방송 캡처)


 


26억원에 낙찰 받은
나폴레옹 모자는 내년 완공 예정인 하림 신사옥에 전시될 예정으로 알려져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나폴레옹 모자
중 남아있는 19개 중 하나로, 17개는 박물관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희귀성이 높이
평가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폴레옹 모자 하림이
낙찰받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폴레옹 모자 하림 낙찰, 일반인에게
있는 2개 중 하나라는 거네! 오호~", "나폴레옹 모자 하림 낙찰, 5배 비싸게
산 가치를 건질 수 있을까?", "나폴레옹 모자 하림 낙찰, 나폴레옹 정신도
함께 낙찰 받았나". "나폴레옹 모자 하림 신사옥에 전시되면 한번 보고는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