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명예해병 되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1.20 13:35 | 수정 2014.11.20 14:37

제목 없음




 


[IT조선 김남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해병대 사령부에서 연평도 하나회관 기부
및 다양한 군부대 지원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해병대 사령관으로부터 '명예해병증'을
수여 받았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오른쪽)은 20일 해병대 사령부에서 이영주 해병대 사령관으로부터
연평도 하나회관 기부 및 다양한 군부대 지원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명예해병증'을
수여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이날 열린 명예해병증
수여식에서는 이영주 해병대 사령관과 해병대원들이 참석해 김정태 회장이 명예해병이
된 것을 축하했다. 김정태 회장은 해병대 상징인 팔각모와 붉은 명찰을 단 해병대
군복을 입고 해병대의 일원이 된 것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하나금융그룹은 국가수호를
위해 헌신하는 국군장병을 위한 다양한 지원안을 마련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해
5월 연평도에 하나회관을 기부해 군장병과 면회객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군부대 장병들을 위해 금융·경제교육 및 재테크상담을 진행하고 우대혜택을
제공하는 '베레모적금', '군인생활안정자금대출', '가디언론' 등 다양한 여수신 금융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날
해병대 장학회에 장학금 2000만원을 기부해 해병대 장병들을 격려했다.


 


김정태 회장은 수여식에서
"무적해병의 일원이 돼 영광이고 조국을 위해 헌신하는 해병대 장병 여러분들이
더욱 힘을 낼 수 있도록 하나금융그룹의 지원이 계속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